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세상보기

쓰고, 쓰고, 써봤다. 이젠 읽을 차례

학생회가 학생의 입을 대표한다면 기자는 학생의 눈과 귀를 대표한다고 생각합니다. “연탄 두세 개 깨는 동안 빙판길 문제로 뉴스를 만든다면, 구청직원들은 제설함을 설치하고 사람들은 위기의식을 느끼고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걸을 것이다. 이게 기자의 힘이다” 드라마 <피노키오>에서 정말 인상 깊게 들은 대사입니다.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일, 동시에 앞에 나서서 목소리를 높이는 것이 아닌 뒤에서 학생들이 직접 대학교의 일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기자라는 일에 큰 호기심을 느꼈고 하고 싶다고 열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2021년 3월 당시 내가 썼던 수습기자 지원서 내용 중 일부이다. 기사를 쓰고 나면 항상 기사 마지막에는 김홍영 기자라는 나의 바이라인이 달린다. 바이라인은 내가 쓴 기사에 대한 나의 책임감이다. 내 이름 세 글자에 담긴 의무와 자부심, 그 무게를 이토록 실감했던 적이 있었을까. 시간은 빠르게 흘러 반년의 수습기자 생활, 반년의 정기자 생활, 그리고 1년의 기획부장으로서의 시간이 지났고, 이제는 경북대학교 김홍영 기자라는 이름을 내려놓을 때가 왔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했던가, 나 또한 비록 3년이 되지는 않았지만 어엿한 신문사의 일원이자 부장의 지위로서 아이템을 발제하고, 기획하고, 교내 주요 인사들을 만나며 취재하고, 신문의 면 디자인을 생각하며 얼추 학생 기자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인디자인의 존재 유무도 몰랐던 내가 이젠 간단한 인디자인의 단축키 정도는 외우게 되다니! 요즘 문득 느끼는 것은, ‘재능은 꾸준함의 영역이라는 것’이다. 선배들과 교수님께 수차례 교열을 거쳤던 내가, 지금은 수습기자들에게 기사를 쓰는 방식을 가르치고 교열을 하는 자리까지 성장했다. 나와 같이 들어왔던 열 몇 명에 해당하는 수습기자들 중 아직 남아있는 친구는 나와 지금의 편집국장뿐이다. 속된 말로 존버(존나 버티기)는 승리한다고 하지 않던가. 물론 승리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버텨내는 것엔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중간중간에 그만두고자 생각했던 적도 몇 번 있었지만 내가 맡은 바 책임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지원서에 적힌 내용처럼 현실은 그리 거창하지 않았다. 매번 신문사에 와 보면 보이는 것은 남는 신문지들이고, 경북대신문 홈페이지에 올라간 내 기사의 조회수는 저조했다. 기획부장으로서 학내 구성원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할 시간조차 적었다. 그저 마감에 쫓기고, 발행하는 것에 급급했다. 위기의 학생 사회, 퇴보하는 학생 신문. 수년 전부터 제기되는 문제였다. 지식의 상아탑이라고 불리던 대학교는 이제는 취업 사관학교로 변질돼, 대학생들은 개인의 안위와 진로에 더 집중하고 있다. 물론 나 또한 이를 탓할 처지는 되지 못한다.
학교 신문을 읽어보기도 전에 들어와 지금까지 발행의 주체만 돼보았지, 한 번도 독자의 역할이었던 적은 없었다. 다른 대학 신문들 또한 아이템 찾기의 일환이었지, 독자의 시선으로 바라봤던 적은 없는 것 같았다. 그래서 기사를 쓰면서도 항상 궁금하고 불안했다. 나 또한 대학 신문을 보는 이유를 정확히 정의내릴 수 없었기에, 항상 독자들의 니즈가 궁금했기에, 끊임없는 도돌이표처럼 의문점은 커져갔다. 흔히들 학보사의 존재 이유는 학내 이슈를 공론화하며, 학생들의 시선으로 대학과 사회를 바라보며, 학생들의 목소리를 기록하기 위해 존재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학생들의 관심이 사라진 학보사는 무슨 이유로 존재하는 것일까. 우리는 무엇을 바꾸기 위해 달리고 있는 것일까? 내가 쓴 기사로 세상이 바뀌었을까, 혹은 바뀔 수 있었을까. 이제는 독자로서 그 답을 찾아가고자 한다.


김홍영 
기획부장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