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6.6℃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3.7℃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4.7℃
  • 제주 0.7℃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추가 개인정보유출, 학생들은 발만 동동

산학협력단 및 수시 지원자 정보 유출
피해보상과 후속조치는 수사 끝나야 …

지난달 10일 정보화본부는 재학생 2명의 교내 개인정보 유출 사실(본지 1676호 1면)과 관련해 통지문을 학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시했다. 이후 산학협력단의 연구자와 수시 지원자의 개인정보 유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지난달 24일 본교는 학교 홈페이지에 유출 통지문을 재공지하고 총장 명의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정보화본부의 유출 통지문에 따르면 산학협력단 통합연구행정지원시스템에서 타인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자료를 열람하고 개인 PC로 다운로드한 사실이 있다고 한다. 현재까지 확인된 산학협력단의 유출 개인정보 항목은 최소 2개(성명, 이메일주소)에서 최대 11개(로그인아이디, 성명, 사무실전화번호, 휴대전화번호, 근무처명, 이메일주소, 담당업무명, 주소, KRI연구자번호, 직급명, 부서명)이다. 산학협력단의 대입 지원자 정보 중 2018학년도 일부 수시모집 지원자의 정보(수험번호, 전형, 학과, 주민번호, 고교명, 졸업년도)도 유출됐다.
이뿐만 아니라 2023학년도 컴퓨터학부(글로벌소프트웨어융합전공) 수시 지원자(968건)의 개인정보(수험번호, 지원전형유형, 성명, 생년월일, 출신고교, 사진, 지원학과, 연락처)도 유출됐다. 본교는 개인정보 침해사고 대응절차 따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최 및 관계기관에 침해사고 신고를 진행한 상태이며, 개인정보 관련 법령에 따라 개별 유출항목과 조치사항을 안내했다. 
정보화본부 박영미 운영부장은 “내부조사 결과, 재학생 2명이 외부기관 홈페이지를 해킹하고 교직원 아이디, 비밀번호로 학교 시스템에 무단 접속해 개인정보를 열람 및 저장했다”며 “피의자 학생이 가지고 있던 개인정보 파일은 자신들의 정보를 포함해 무작위로 수집돼 있어서 외부유출을 전제로 한 포맷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까지 2차 유출 가능성은 없지만 수사가 끝나봐야 알 것”이라며 사건의 접수 경위와 조치에 대해서는 “본교 측에서 먼저 파악한 후 재학생들에게 자수를 권고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와 조치가 진행될 것이다”고 했다.
한편 본교 시스템 보안 관련 문제에 대해 “보통 학교의 보안 인력은 3명 정도인데 본교는 2명으로 학교 규모에 비해 보안 관련 인력이 적은 편이다”며 “인력 확충과 보안 시스템 강화가 필요한 실정이다”고 말했다.
수시 지원자 개인정보 유출 대응에 대해 입학과 손선열 대학입학2팀장은 “18년도 수시 지원자에게는 예전 데이터를 참고해 이메일로 통보했으며, 23년도 컴퓨터학부(글로벌소프트웨어융합전공) 수시 지원자의 경우 정보를 취합해 미리 이메일을 보냈다”고 했다. “현재 수시 지원자 개인정보와 관련한 문의는 총 50통 정도 연락이 왔고 현재 2차 피해 사항은 없다”며 “아직 2차 유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해 수사를 기다리는 중이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보상에 관해 교무처장 임상규 교수(법학전문대학원)는 “경찰 수사에 따라 피해의 규모가 확정돼야 피해보상의 기준을 정할수 있을 것 같다”며 “피해의 종류가 다양해서 보상을 받기 위한 방법도 수사결과 이후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중앙비상대책위원회는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대응으로 정보화본부(2회), 입학처(1회)와 면담을 진행했고, 지난달 30일 의견조사에 대한 정보화본부의 답변을 공유했다. 비대위 정책기획국장 서석준(자연대 물리 22) 씨는 “정보화본부에서 모든 정보를 오픈하지 않고 학생들이 납득할 만한 대응이 나오지 않는 것에 불만사항이 있지만 현재 경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 말고는 현실적으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대응을 준비할 것이다”고 했다.
비대위원장 신창근(농생대 원예과학 20)씨는 이번 사고에 대해 “본교 학생으로서 안타까움을 느끼고 민감한 사안인 만큼 학교 측에서 공개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고 조치를 취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수사결과에 따라 2차 유출정황이 밝혀지게 된다면 보상에 대해 확실한 요구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본교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해 본교의 대응에 대한 불만과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또한 재학생을 비롯한 일부 졸업생들이 언론사에 유출 사례를 제보하고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한다. 


고은진 기자 kej21@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