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3.0℃
  • 서울 14.0℃
  • 흐림대전 9.8℃
  • 대구 11.4℃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23.0℃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2019 대동제 채무 변제 완료

지난달 19일 본교 총학생회 용역비 미지급 사건 대응 TF팀은 2019년 ‘희열’ 총학생회 대동제 용역비 미지급 사건이 최종 종료됐음을 알렸다. 지난 9월 22일 제52대 ‘희열’ 총학생회 전 회장 김나영(생과대 의류 15) 씨는 상황완료보고문을 통해 ▲지난 2019년 대동제 당시 발생한 용역비 미지급금의 최종 잔여금 17,000,000원을 8월 31일부로 최종 지급했음 ▲해당 잔여금의 지급은 김 씨 사비를 통해 이뤄졌으며, 대구지방법원의 결문에 준해 적법절차에 따라 처리했음을 밝혔다. 또한 2020년 7월 22일 본교 총학생회 학생회비 계좌에 입금한 금액 2,400,000원을 포함 총 19,400,000원을 사비로 상환한바, 총학생회를 대상으로 한 구상권의 법적 권리 행사를 포기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 씨는 복현의소리 게시글을 통해 ‘본 사건으로 인해 본교 학생 개개인과 학생사회 전체에 누를 끼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본 사건을 해결하고자 하는 책임감으로 약 3년간 지급금액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했고, 지금에서라도 사건이 마무리된 것을 알릴 수 있어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019년 ‘희열’ 총학생회 대동제 용역비 미지급 사건 주요 경과


허창영 기자 heocy227@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