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1.3℃
  • 맑음서울 16.0℃
  • 구름많음대전 16.0℃
  • 흐림대구 13.7℃
  • 흐림울산 14.1℃
  • 맑음광주 15.2℃
  • 흐림부산 14.9℃
  • 구름조금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조금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4.0℃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2025년까지 신입생 최소 63명 감축, 대입정책·제도개선 추진위 신설 예정

URL복사
이달 13일 발표한 기획처의 적정규모화 계획에 따르면, 본교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해 향후 2년에 걸쳐 정원을 점진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본교의 적정규모화 계획에 따르면 정원 감축 규모는 2025학년도까지 총 63명이다. 이는 2021학년도 신입생 미충원 인원 69명의 90%(입학정원 4,624명의 1.36%)에 해당하는 것으로, 2024학년도에 31명, 2025학년도에 32명을 분산해 감축한다. 또한 총 20명의 학과별 정원 조정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기획처장 이강형 교수(사회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는 ”정원 감축 등 조정을 위해서는 합리적인 기준이 바탕이 돼야 할 것이다”라며 “우리 대학은 교육부에서 제시하고 있는 유지 충원율, 즉 신입생 충원율과 재학생 충원율에 근거해 충원율이 낮은 학과를 대상으로 정원 조정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때 보건계열과 교원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사범대, 그리고 입학정원이 소수인 학과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실제로 본교의 2021학년도 신입생 및 재학생 충원율은 9개 거점국립대학교 중 5위권 밖으로 최근 들어 상황이 더 악화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4학년도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8만 명 이상의 대학 신입생 미충원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교육부는 대학별 적정규모화 계획을 통해 대학의 규모와 현실에 맞도록 정원 관리 방안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교육부에서 발표한 대학혁신지원사업에 따르면 2021학년도 신입생 미충원 인원의 90% 이상을 감축하는 대학에 적정규모화 지원금을 지원한다. 따라서 본교도 이 계획에 따라 지원금을 받게 된다. 이 처장은 “지원금은 정원을 감축하게 되는 학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라며, “결과적으로 우리 대학 전체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문제와 더불어 교육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본교는 입학처장을 위원장으로 대입정책 및 제도개선 추진위원회를 신설한다. 입학처 손선열 팀장은 “학령인구 감소와 교육과정 개편 등 대내·외 교육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대입 지원자의 수도권 쏠림현상 극복을 위해 신설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교육환경 변화에 적극적이고 탄력적인 대응을 위한 대입정책을 연구하고 거점국립대학 인재상에 부합하는 국가인재 조기 발굴 방안 제안을 담당한다. 손 팀장은 “대입정책 및 제도개선 추진위원회는 대입정책 연구와 관련해 거점국립대 공동연구 추진 및 세미나를 개최한다. 또한 교육 현장의 다양한 교육방식을 흡수한 대입제도 정책 공동 건의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고교 ▲교육청 ▲교육기관 등과 연계한 수요자 중심 정책 교류 활성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수빈 기자 bin0173@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