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5.3℃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센트럴파크의 계절이 돌아왔다! 캠퍼스 라이프의 낭만, 그리고 남겨진 우리의 책임

URL복사

▲위 사진은 지난 1일 저녁 9시쯤 찍은 센트럴 파크 사진이다. 짙어져 가는 가을 저녁, 삼삼오오 모인 센트럴파크에서는 대학 생활의 낭만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한 장소에 모였다는 것은 코로나시대에 피할 수 없는 우려이다. 이와 더불어, 남겨진 쓰레기와 쌓여있는 무책임은 ‘함께함’에 대한 우려를 가중시킨다.



박은겸 기자 peg19@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