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1.6℃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0℃
  • 맑음고창 22.5℃
  • 흐림제주 18.1℃
  • 흐림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19.2℃
  • 맑음금산 19.6℃
  • 맑음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강화된 전동킥보드 법률, 교내에서도 동일하게 적용

URL복사
전동킥보드에 관한 개정된 법률이 내달 적용을 앞두고 있다. 교내에서도 개정된 법률에 따른 규정이 적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전동킥보드에 관한 ‘도로교통법이 2차례 개정됐다. 구체적으로 작년 5월 전동킥보드의 자전거도로 이용이 허용되는 방향으로 도로교통법이 개정됨에 따라 전동킥보드 운행자의 안전이 강화됐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지만, 동시에 만 13세 이상이면 누구나 ▲무면허 ▲안전모 미착용으로도 운행이 가능하도록 함에 따라 지나치게 규제를 완화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같은 해 12월 전동킥보드 운행을 위한 면허 소지 및 안전모 의무착용 등의 안전규정을 다시 강화하는 내용으로 도로교통법이 개정됐다. 먼저 만 16세 이상, 원동기 면허 이상을 발급받아야 운행이 가능한 면허요건과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으면 범칙금을 부과하는 종전의 안전규정을 복원하고, 2인 이상 전동킥보드 탑승 시 처벌조항을 추가했다. 개정된 법률은 내달 13일부터 적용된다. 본교 총무과 김주엽 운영지원팀장은 “다음 달부터 교내에서도 개정된 법률에 따른 규정이 적용될 예정이다”며, “무엇보다 학생들이 본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규정을 잘 준수하면서 전동킥보드를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부 학생들은 이번에 새롭게 시행되는 법률에 다소 우려를 나타냈다. 류승혜(인문대 고고인류 17) 씨는 “교내에서 대여되는 킥보드에는 안전모가 따로 구비돼있지 않아, 실제로 매번 쓰고 이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동윤 기자 ldy19@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