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6.6℃
  • 맑음대구 8.4℃
  • 맑음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8.1℃
  • 맑음부산 11.2℃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9.0℃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8℃
  • 구름많음금산 5.5℃
  • 구름조금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지난해 화학관 폭발 사고, 피해 보상은 어떻게?

URL복사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최 본교 화학관 실험실 폭발 사고 당사자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서 논의됐던 폭발사고는 지난해 12월 27일, 본교 화학관 1층 실험실에서 대학원생 3명과 학부생 1명이 화학 폐기물을 처리하던 중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소방차 43대와 소방관 125명이 출동해 10여분 만에 불길을 잡았으나 실험실에 있던 5명 가운데 4명이 부상당했으며 특히 대학원생 A씨는 전신 3도 중화상을 입고 화상수술만 7차례 받았다. 지금까지 4명 중 두 명은 계속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본교는 지난 3월부터는 치료비 지급을 중단했고 9억 원 가운데서 4억 원을 미지급한 상태이다.
이날, 본교 제19대 홍원화 신임 총장은 “그간 피해 학생들에게 미지급한 치료비 4억여 원을 모두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연구 중 사고에 대해서도 산재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이 국회에 제안돼 있는데 검토 후 추진해주시길 바란다”며 “현행 제도상 대학에서 책임질 수밖에 없다”고 하며 국회의 잘못을 언급했다. 
피해 학생에 대한 치료비는 본교 추경예산 확보를 통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혀졌는데, 학생과 김주엽 학생지원팀장은 “미지급된 치료비 4억 원은 지금까지도 치료를 이어오고 있는 두 피해학생을 대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고 했다. 한편, 지금까지 본교에서 치료비가 전달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 김 팀장은 “이전에 학교가 마련해두었던 예산보다 훨씬 많은 치료비가 나왔고, 추가적인 치료비 예산 편성을 위해서는 새로운 학칙이 필요했기 때문에 치료비 지급이 늦춰졌다”고 했다. 김 팀장은 “세부적인 치료비 납부 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학교 예산 사용에 있어 신중함을 기해야 하기 때문에 병원과 치료비 적정선에 대한 논의를 거칠 예정이다”라며 “치료비는 병원에 직접 납부될 예정이다”고 했다.
또한 향후 사고 예방과 관련해 김 팀장은 “무엇보다 예방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연구실 안전관리 센터와 같은 본교 모든 기관이 이에 주의를 기울이고 체계를 수립해 가야 할 것이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박은겸 기자 peg19@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