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2.4℃
  • 박무서울 20.8℃
  • 박무대전 20.3℃
  • 박무대구 20.6℃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0.1℃
  • 제주 22.8℃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경북대 70년사’ 후속 대책 논의 중

70년사 편찬위, 70년사 수정 반대
동문위, 시민단체와 고발 검토 중

URL복사
지난 14일 문제가 되었던 ‘경북대 70년사’에 대한 대책을 ‘70년사 민원처리위원회 4차 회의(이하 4차 회의)’에서 논의했다. 이어 지난 19일 열린 정책자문위원회 회의에서는 이미 배포된 100부의 처리를 두고 논의를 진행했다. 본교 기획조정과 권영대 기획팀장은 “정책자문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전량 폐기해야 한다 ▲수정된 70년사가 발간된 후 폐기해야 한다 ▲그대로 보존해야 한다는 등의 의견이 나왔다”며 “재발간될 70년사의 수정 방향 및 계획과 기존 발간된 100부에 대한 처리 방안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본교 기획처장 이성준 교수(수의대 수의)는 “기존에 배포된 70년사는 내용상 명예훼손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 있어서 대출할 수 없다”며 “수정을 마치고 재발간하면 누구나 볼 수 있게 공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수정 재발행 결정에 70년사 편찬위원장이었던 주보돈 명예교수(인문대 사학)는 “원래 계획된 1,000부에서 100부로 축소발간하고 대중에게 공개하지 않은 것도 모자라, 폐기하자는 의견까지 나온 것에 유감”이라며 “70년사 원고 집필 과정에서 이미 많은 수정 요구를 받아 내용을 고친 적이 있는데, 이 이상 수정하는 것은 본교의 역사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경북대 70년사 정상화 동문위원회(이하 동문위원회)’ 손종남(자연대 생물 90) 씨는 “이제 70년사 정상발행은 본교 동문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 등 지역시민단체에서도 관심 갖는 문제”라며 “현재 발간된 70년사에 부여된 ISBN은 정식 발급 절차를 완수하지 못해 절차적인 문제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동문위원회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본교 70년사 은폐문제를 제소한 바있다. 손 씨는 “권익위를 통해 본부가 직접 동문위원회에 답변서를 보내도록 했지만, 그렇게 받은 답변서는 내용과 양 모두 부실한 답변서였다”며 “동문위원회는 향후 2차 권익위 제소와 함께 시민단체와 고발요건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영재 기자/cyj17@knu.ac.kr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