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20.9℃
  • 연무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6.3℃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7.9℃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생활관 내 전동킥보드 반입·충전 금지, 이용자 편의와 공공안전 간 혼란

갈 곳 잃은 관생들의 전동킥보드
안전사고 예방위한 대책 마련 필요

지난 18일 본교 제44대 ‘위더스’ 관생자치회에서 각 생활관에 전동킥보드 관실 내 반입 및 충전 금지를 공고했다. 이를 위반하는 관생에게는 관내 수칙에 의해 벌점 5점이 부과된다. 
작년 7월 한국 체육대학교 생활관에서 충전 중 화재가 발생해 446명이 대피하고 7명이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당시 본교 재정 생활관에서는 화재 예방을 위해 전동킥보드 및 스쿠터 충전 시 주의를 당부하는 공지를 공고했다. 관생자치회 회장 임성민(경상대 경영 17) 씨는 “아직 관내에 전동킥보드와 관련한 사고가 난 적은 없으나 전력량 사용이 높은 전동킥보드 충전 시 화재 위험성이 높기에 반입 및 충전 제재를 가했다”고 말했다. 임시방편으로 전동킥보드를 자전거 보관소에 함께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박서형(공대 토목공학 18) 씨는 “관내 배터리 충전이 금지돼 강의실 뒤편에서 조금씩 하고 있어 불편하다”고 말했다. 최기훈(공대 화학공학 14) 씨는 “학내에서 전동킥보드를 충전할 수 있는 곳을 본 적이 없다”며 “보관할 장소도 마땅치 않아 아무 곳이나 주차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동킥보드 충전 위험성과 관련해 본교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WING’ 대표 우용하(글로벌인재 12) 씨는 “전동킥보드 배터리는 리튬이온을 사용하는 전지이기 때문에 화재나 폭발이 일어나기 쉽다”며 “킥보드 충전 중 ▲전도체와 충전 단자의 접촉 ▲장시간 실내 과충전 ▲미인증 제품 사용 등이 화재의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 대표는 “외부 요인으로 인한 고장 및 사고 위험의 원인으로는 ▲빗길 주행 및 침수 ▲직사광선과 및 고온에 장시간 노출 ▲과속 등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생활관과 관생자치회 모두 안정성을 확보하기 전까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성지 기자/psj17@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