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1℃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공적결석자 출석 인정 논란, 학칙에 따른 인정 범위는?

지난 2일 본교 경상대학의 한 교수가 강의 오리엔테이션에서 예비군 관련 결석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공지해 공적결석자의 출석 인정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해당 강의를 수강했던 이상민(경상대 경영 13) 씨는 “예비군 소집으로 결석하면 출결점수가 감점된다는 답변을 교수님으로부터 받았다”며 “학생 예비군은 본인이 날짜를 정할 수 있지만, 정원이 있어 원하는 시간을 선택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해당 교수는 “학생들은 수업에 대한 선택권이 있으니 예비군과 같은 결석 사유가 있을 경우 가능하면 다른 교수 수업을 수강했으면 좋겠다는 의도였다”며 “학생이 공적 결석 허가를 요청한다면 들어준다”고 말했다. 
한편 공적출석인정 여부와 교수 재량의 영역이 다르다는 것이 제대로 인식되지 않고 있는 게 문제다. 본교 학업성적처리 규정 제12조(공적결석자 등에 대한 출석인정)에 따르면 ▲총장의 추천으로 국내·외에서 행하여지는 각종대회(학술발표, 체육대회 등) 또는 회의에 참석할 때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되어 훈련 또는 출전할 때 ▲징병검사·징소집(복무기간 제외)에 응할 때 ▲천재지변으로 등교하지 못할 때 ▲법정투표에 참가할 때 ▲교육실습에 참가할 때 ▲격리수용이 필요한 법정전염병 감염자 ▲기타 총장이 별도로 인정하는 경우 공적 결석이 허가된다. 조사의 경우 부모·배우자의 사망은 5일, 조부모·형제자매·자녀의 사망은 3일까지 인정된다.
학교를 대표해 참석하는 대회·회의의 경우 규모를 관련 부서에서 검토한다. 교육 실습은 공적출석인정원을 제출해 허가를 받은 경우 담당교수는 출석을 인정해주어야 한다. 격리수용이 필요한 전염병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감염병을 따른다.
교무처 전성우 학사과장은 “학칙에 명시된 공적결석은 인정해주어야 한다”며 “특수한 경우 행정실에 증빙서류를 제출해 정당하게 요구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감예진 기자/kyj17@knu.ac.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