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맑음동두천 19.9℃
  • 흐림강릉 16.0℃
  • 구름조금서울 21.2℃
  • 흐림대전 20.2℃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6.7℃
  • 흐림광주 18.9℃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7.1℃
  • 제주 18.0℃
  • 맑음강화 20.5℃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영양성분 표시, 학내 식당에도 필요해

URL복사
현재 학내 식당 메뉴에 열량 및 영양소가 표시되지 않아 학내 식당을 이용하는 학생들이 건강한 식단을 선택하는 데 제한을 받고 있다.
식품위생법 제6조에 따르면 기업은 판매하는 식품에 열량, 들어간 성분의 비중 등 정보를 담은 ‘영양성분 표시’를 의무적으로 넣어야 한다. 기존에는 장기보존식품·빵·과자 등이 이에 해당됐으나 2020년부터 편의점 도시락, 컵밥 등 즉석조리식품의 영양성분 표시를 의무화하면서 그 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있다. 이연경 교수(생과대 식품영양)는 “학내 식당은 단체급식에 속하기 때문에 공익적 성격을 띤다”며 “대학생은 학내 식당에서 식사하는 경우가 잦으므로 균형 있는 식단 구성 및 영양성분 안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본지는 본교 학내 식당인 생활협동조합 운영 4곳(카페테리아 첨성, 정보센터식당, GP감꽃푸드코트, 복현 카페테리아), 외부업체 운영 1곳(공학관식당), 생활관식당 2곳(문화관, BTL) 등 총 7곳의 영양성분 표시 현황을 파악해봤다. 7곳 모두 식단표에 열량 및 영양소를 표시하지 않고 있다. 학내 식당 관계자들은 ▲열량 계산 프로그램 부재 ▲인력 부족 ▲학생 선호도 등을 이유로 열량 및 영양소 표시가 어렵다고 말했다. 공학관 식당 영양사 허인선 씨는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지방 위주의 식단으로 구성한다”며 “열량 계산이 어려워 하루 에너지 필요 추정량의 절반 정도인 1,000kcal로 짐작해 식단을 계획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생활관 신영표 행정실장도 “문화관 식당은 권장 섭취 기준에 따라 영양성분을 고려해 식단을 구성하지만 열량을 수기로 계산해 고지하기에는 인력이 부족하다”며 “예산을 확보해 프로그램을 구매하는 등의 계획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카페테리아 첨성 영양사 김윤화 씨는 “본교 생활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식당 4곳에 영양소 표기를 건의하고 영양소 기준치를 고려한 식단을 구성해보겠다”고 밝혔다. 송지수(인문대 국어국문 15) 씨는 “영양성분이 표시되면, 현 고정식단인 돈가스보다 건강한 식단이 구성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수나 수습기자
조은솔 수습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