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0℃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14.3℃
  • 박무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9.7℃
  • 박무광주 16.1℃
  • 박무부산 19.2℃
  • 흐림고창 14.0℃
  • 박무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2℃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첨성대

끓는 물 속의 개구리

물이 담긴 냄비를 불 위에 올린다. 몇 분 후 냄비가 수증기를 토해내며 물이 끓기 시작한다. 이때 개구리 한 마리를 끓는 냄비 속에 넣는다. 개구리는 뜨거운 물에 닿자마자 펄쩍 뛰어오른다. 이번에는 냄비에 개구리부터 넣고 물을 담는다. 그리고 방금과 마찬가지로 냄비를 불 위에 올려 물을 서서히 데운다. 과연 물이 끓기 전 개구리는 냄비 밖으로 탈출할 수 있을까? 놀랍게도 개구리는 물이 끓기 시작해도 냄비 밖으로 탈출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는다. 서서히 끓어오르는 물속에서 개구리의 움직임은 점차 느려진다.

끓는 물 속의 개구리 실험. 변화하는 시대와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뒤처지는 사람들을 비판하기 위해 종종 사용되는 예시다. 첫 번째 개구리는 빠른 환경의 변화에 즉각적으로 반응해 위기를 모면했다. 반면 두 번째 개구리는 천천히 바뀌는 환경에 안주하며 자신의 체온을 높이기 시작한다. 어느 정도 이상 물의 온도가 올라가면 개구리는 그때서야 위험을 알아채고 도망치려 한다. 하지만 개구리는 체온 변화를 위해 에너지를 소진한 상태다. 결국 두 번째 개구리는 냄비 안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는다.

3월 막바지에 접어든 이 시점, 학생사회도 실험 속 냄비처럼 끓었다 식었다를 반복하고 있다. 지난 8일 진행된 ‘2019학년도 상반기 제2차 재정회의에 참관했을 때였다. 이날 재정회의에는 재정위원들의 요청으로 자치·상설 기구인 도서관학생위원회(이하 도학위) 복현교지 열린글터가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당 자치 기구들에 배정될 총학생회비 비율을 논의했다.

도학위는 기존에 받던 학생회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세입·세출 명세서와 사업 내용을 나름대로 자세하게 준비해 왔다. 재정위원들도 이에 대해서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문제는 열린글터가 발언권을 가질 때부터였다. 재정위원들은 학생들의 문화·인프라 구축이라는 열린글터의 의의에 동의하지 못했다. 특히 한 학기에 60여 명 정도가 이용하는 조직에 3%씩이나 총학생회비를 배정한다는 사실에 논란이 일어났다. 가뜩이나 단과대학 학생회비가 대폭 줄어 재정위원들의 신경이 상당히 날카로워진 상황이었다. 복현교지 역시 마찬가지다. 한 학기에 한 번 발행되고 학생들 수요도 없는 교지가 왜 필요하냐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본교 상주캠퍼스 소속 학생회 역시 분노했다. 이들은 복현교지와 열린글터의 존재조차 몰랐기 때문이다. 결국 두 기관에 대한 총학생회비 배정 비율은 각각 0.5%로 대폭 줄었다. 이들은 다가오는 전학대회에서 예산 및 공간에 대한 인준 의결을 받게 된다.


의의는 이해하지만 시대가 바뀌었잖아요

 

지직거리는 회의 녹취록을 돌려 듣다 재정위원 누군가가 한 말이다. 시대는 바꾸려 노력하지 않아도 바뀌지만, 의의는 바꾸려 노력하지 않으면 바뀌지 않는다. 복현교지와 열린글터 두 기구는 학생들의 관심 부족과 공감대 형성 실패로 위기에 처했다. 해당 위원의 말을 빌리면, 이들은 시대라는 냄비 안에 갇힌 두 번째 개구리와 같은 상황이다.

이들을 마냥 비판만 하고 싶지는 않다. 냄비를 나가는 것은, 하던 걸 바꾸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어찌 보면 이들은 운 나쁘게 올해 위기를 맞게 된 것일지도 모른다. 본지 역시 이 신문의 존재 자체를 아는 학우가 많지 않은 것을 감안할 때, 안심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다. 다가오는 전학대회까지 각 자치·상설기구는 바뀌는 시대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 생각해야 할 것이다. 두 번째 개구리의 최후가 어떤지 안다면 말이다.



유동현

편집국장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