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2.7℃
  • 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4.4℃
  • 박무광주 5.2℃
  • 흐림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7.6℃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바람이 시의 목을 베고

URL복사

바람이 시의 목을 베고
저자: 채형복 교수(법학전문대학원)
출판사: 한티재

법학자가 쓴 여섯 번째 시집. 이번 시집은 특히 ‘시선’이라는 주제로 10편 가량의 시를 담고 있다. ‘시선1’에서 시인은 ‘시인을 떠난 시는 세상에 던져지는 순간 죽지만, 죽은 시를 살리는 것은 독자를 만나는 것뿐’이라고 이야기 한다. ‘시선’에 대한 그의 시를 살펴보면 눈이 가는 길, 시선(視線)을 의미하는 것 같기도 하고 시선(詩仙), 시짓는 일에 몰두하는 사람을 이야기하는 것도 같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