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5.3℃
  • 흐림울산 23.2℃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5.5℃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조금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영화관알바를 통해 느낀 ‘주객전도’



“안녕하십니까? 어떤 영화 관람하시겠습니까?” 내가 이번 여름방학동안 가장 많이 했던 말이 아닐까 싶다. 1학년 때처럼 방학을 마냥 놀면서 보내기 싫었던 나는 영화관 아르바이트에 처음 도전해보았다. 평소에 주변 사람들에게 듣는 내 첫인상은 ‘차가워 보인다’거나 ‘조용해 보인다’였다. 이런 내가 항상 웃으며 친절하게 고객들을 마주해야하는 알바를 하려고 마음먹었다니 나 스스로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알바를 해본 적도, 알바면접을 본 적도 없었던 나는 다른 지원자들의 자신감 넘치는 자기소개에 주눅이 들었다. 심지어 규정상 염색조차 허용이 되질 않았는데 나는 그 당시 염색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아주 밝고 튀는 갈색머리였다. 점점 합격과는 멀어져가는 느낌이 들었고 ‘알바조차도 하고 싶다고 해서 다 할 수 없는 일인 건가?’하는 자책을 하며 영화관 측에서 선물로 준 영화 관람권 한 장에 위로를 받으며 쓸쓸히 면접장을 나섰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내 예상과 달리 합격했다는 연락이 왔고, 나는 내 생에 첫 알바를 하게 되었다. 
그저 영화를 보러가는 게 전부였던 나에게 영화관 밖의 일들은 신세계 그 자체였다. 상영관의 음향, 온도 등을 시간마다 체크하고, 무전하는 것이나 영화가 끝난 뒤 상영관을 재빠르게 청소를 한 후 다음 영화를 준비하는 것 등, 단순히 영화를 보러왔었던 관객의 입장에서는 절대 알 수 없는 일들을 했다. 내가 관객이었을 때는 영화관 좌석이 늘 깨끗한 이유에 대해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고 너무나도 당연하게 받아들였다. 나는 당연하게만 생각했던 것들이 다 누군가가 노력한 결과물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니 신기했다.
무더운 여름날 뜨거운 열기에 튀겨져 나오는 팝콘들을 퍼담는 일을 쉬지 않고 하며 땀을 뻘뻘 흘리곤 했다. 또 ‘명량’과 같은 대박영화가 스크린에 쉴 새 없이 걸리는 날 근무를 하고 집에 오면 코피가 나기도 했고 나도 모르게 몸에 멍이 들어있었다. 육체적으로도 또 정신적으로도 지치고 힘들었지만 그래도 “감사합니다. 참 친절하시네요”라고 한마디씩 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묘하게 보람차고 기뻤다. 난 내 생에 첫 알바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을 하시는 분들에 대해 존경심과 감사를 많이 느꼈다. 지금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고 있는 ‘우렁 각시’들의 세상에 처음 들어가보았던 경험이 나에게는 참 소중하고 의미 있는 기억으로 남아있다.
김보미(사회대 신문방송 13)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