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9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조금강릉 12.5℃
  • 서울 10.8℃
  • 흐림대전 11.1℃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6.3℃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3.3℃
  • 맑음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2.3℃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0℃
  • 구름많음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진기획

교실은 숲, 선생님은 나무

지난 20~21일 본교 농업생명과학대학이 주최한 ‘2018 경북대학교 산림학교 나무·숲·사람’이 본교 와성홀과 대구학술림에서 열렸다. 2003년부터 시작된 산림학교는 소외계층이나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숲 체험의 기회와 교육을 제공하는 역할을 해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일반 시민들의 참가 신청을 받아 ▲산림과 곤충에 대한 강연 ▲학술림 산행 ▲블루베리 묘목 화분 제작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행사를 즐기는 지역민들의 모습과 학술림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봤다●


이곳에는 왕건이 제사를 올렸다는 설화가 전해집니다
농업생명과학대학 학장인 박상준 교수(임학)가 대구학술림의 역사와 학술림이 위치한 초례산 이름의 유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엇! 내가 왜 여기에?
산림학교 참가자 우지현(12) 어린이가 방아깨비를 나뭇가지에 올려놓고 즐겁게 관찰하고 있다.


우리는 숲속의 낚시왕!
산림학교에 참가한 아이들이 학술림에서 주는 나뭇가지와 끈으로 낚시놀이를 하고 있다.


가지치기는 봄에 하면 됩니다
대구학술림 홍수활 주무관이 참가자에게 블루베리 묘목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나만의 나무화분 완성
산림학교에 참여하면 나만의 편백나무 화분만들기 체험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나무인 나도 소리를 낸답니다
산림학교 참가자인 민순교(74) 씨가 청진기를 이용해 나무 속 수관에서 물이 움직이는 소리를 듣고 있다.

김민호 기자/kmh16@knu.ac.kr

관련태그

1619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