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2℃
  • 흐림대전 24.1℃
  • 대구 22.1℃
  • 울산 21.8℃
  • 광주 24.4℃
  • 부산 21.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2018 하반기 임시 전학대회 대의원 절반가량 퇴장해 정회

지난 5일 본교 농생대 2호관 401호에서 ‘2018 하반기 임시 전교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가 열렸으나 여러 명의 대의원이 중도 퇴장해 정회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숙사 수용 인원 감축 대응 성명서의 건 ▲2018 하반기 학생총회 실시 여부의 건 ▲학생총회 의장 선출의 건 ▲학생총회 성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발족의 건이 논의 안건으로 상정됐다. 이날 전학대회는 총 138명의 대의원 중 115명이 출석해 개회했다. 그러나 회의 끝 무렵 실제인원(64명)이 정족수(70명)보다 미달됐다. 이에 전학대회 의장인 생활과학대학 학생회장 김나영(의류 15) 씨는 정회를 선포했다.
이날 상정된 안건 중에서는 기숙사 인원감축 대응 성명서의 건만 출석 대의원 115명 중 100명이 찬성해 안건으로 채택됐다. 김 의장은 안건 채택 전 학생총회를 당장 준비하고 성사시키기가 어려움을 강조하며, 학생총회 준비를 위한 공대위 발족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공대위 발족을 위해 학생총회 실시 및 의장 선출의 건에 대한 원안삭제를 발의했다. 원안삭제 동의안 표결 결과 학생총회 의장 선출의 건 원안삭제 동의안이 가결돼 논의안건에서 삭제됐으나, 학생총회 실시의 건 원안삭제 동의안은 부결돼 안건으로 남게 됐다. 이어 이뤄진 안건 채택에서는 학생총회 실시의 건 채택이 출석인원 2/3의 찬성을 받지 못하고 부결돼 이번 전학대회에 더 이상 상정할 수 없게 됐다. 공대위 발족의 건 역시 정족수 미달로 안건 채택이 부결됐다.
정회 후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 한원희(농생대 식품공학 12) 씨는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서는 ▲전학대회 재개 ▲기숙사 문제에 대한 중운위 활동의 방향성 등을 논의했다. 중운위 활동의 방향성에 대해 김 의장은 “중운위의 전학대회 준비 미흡과 대의원의 세칙 이해 부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전학대회가 정회됐다”며 “무리하게 학생총회 성사를 추진하기보다 기숙사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회된 전학대회는 오는 10일 다시 재개된다.
한편 전학대회에 참가한 본교 IT대학 학생회 부회장 황병일(전자 13) 씨는 “전학대회가 다소 늘어지는 과정에서 많은 대의원이 중도 퇴장했다”며 “전학대회 자료를 제대로 읽지 않는 등 불성실한 대의원이 다수 보여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유동현 기자/ydh17@knu.ac.kr

관련태그

1616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