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2 (일)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6.2℃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1.2℃
  • 흐림광주 23.8℃
  • 부산 22.0℃
  • 흐림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5.1℃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본교 비리 의혹 교수 해임, 재발 방지 필요해

유사 사례의 재발 방지 필요
재직 교원에 대한 사후 교육 계획돼

자녀인 본교 간호대학(이하 간호대) 대학원생 B씨에게 학사상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은 본교 간호대 A교수가 해임 조치됐다. 
지난 2월 본교 교무과에는 모녀관계인 A교수와 B씨의 비리에 관한 조사를 요청하는 제보가 접수됐다. 본교 교무과 곽경욱 주무관은 “제보자는 B씨의 ▲입학 ▲강의 수강 ▲성적처리 ▲학위논문 심사 등 학사 행정 전반에 걸쳐 A교수와의 특수관계에 의한 특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본교는 A교수에 대한 징계 사유가 발생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를 구성했다. 위원장을 포함해 본교 교수 4인으로 구성된 조사위는 지난 2월 말부터 5월 초까지 두 달여 간 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징계 사유에 대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본교 교육공무원 일반징계위원회 회의에서는 A교수에 대한 징계를 의결했다. 의결 결과에 대한 총장 보고를 거쳐 최종적으로 A교수에 대한 해임 조치가 취해졌다. 곽 주무관은 “교수 연수회 등을 통해 재직 교원을 상대로 한 사후 교육을 적극 활용해 유사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씨는 현재 간호대 대학원을 자퇴한 상태다. 본교 ‘학생 상벌에 관한 규정’ 제5조 ‘학생은 각 호에 따라 징계가 가능하다’는 항목에 따라 이미 자퇴한 B씨의 징계는 불가능하다. 간호대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B씨의 자퇴시기와 사유를 밝히지 않았다. 

장은철 기자/jec16@knu.ac.kr



관련태그

1615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