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24.7℃
  • -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3.3℃
  • 흐림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7.5℃
  • 흐림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1.2℃
  • -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18.5℃
  • -강화 19.1℃
  • -보은 19.0℃
  • -금산 21.5℃
  • -강진군 21.8℃
  • -경주시 16.5℃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주점 없는 본교 대동제, 볼거리 위주로 재편

단대 참여 부스는 줄어들 것
문화 중심 축제로 꾸려지길 기대
연예인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해

교육부가 지난 1일 ‘대학생 주류 판매 관련 주세법령 준수 안내 협조’ 공문을 전국 대학에 발송함에 따라 지난 11일 본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대동제 기간에 주막을 설치하지 않고, 대동제 기간을 이달 23~25일 사흘에서 24~25일 이틀로 단축한다고 공지했다. 주세법 제8조에 따르면 주류 판매를 위해서는 관할 세무서장으로부터 주류 판매업 면허를 받아야 하며, 이를 어기고 무면허로 주류를 판매한 자는 ‘조세범처벌법’ 제6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되어 있다. 
비대위는 이번 대동제는 기존에 운영했던 주막 대신 플리마켓, 불꽃놀이, 포토존 등 문화 프로그램 위주로 진행할 계획이다. 본교 비대위원장 한원희(농생대 식품공학 12) 씨는 “주류 판매가 가능한 방법은 찾을 수 없었다”며 “현재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대동제 주 무대에서는 비대위가 사전에 공지했던 대로 연예인 공연과 본교 총동아리연합회 소속 동아리들의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주류 판매가 불가능함에 따라 대동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단과대학(이하 단대)의 수도 적어질 전망이다. ▲간호대 ▲공대 ▲사회대 ▲수의대 ▲자연대 등은 부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사회대 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 박준익(지리 15) 씨는 “부스 운영에 대한 학생들의 수요도 있었으나 갑작스럽게 주점이 운영되지 않음에 따라 다른 프로그램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주점 대신 다른 프로그램을 기획 중인 단대들도 있다. 약학대, 인문대 등은 푸드트럭 형태의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IT대는 퀴즈 이벤트, 주류 무상제공 행사 등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IT대 학생회장 손휘재(전자 13) 씨는 “법을 준수하는 선에서 주점을 운영하려 했으나 적절한 방법을 마련하지 못했다”며 “대신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행사를 기획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문현(공대 기계 12) 씨는 “교내의 과도한 음주로 인한 소음과 기타 쓰레기 문제가 줄어들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동제가 문화 활동의 증대를 통한 학생 개개인의 교양적인 발전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학생과 김성중 학생지원팀장은 “주점이 운영되지 않고 대동제 기간이 단축되면서 사고 발생 건수는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러나 예년과 같은 수준의 안전사고 대처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장은철 기자/jec16@knu.ac.kr

관련태그

1613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