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3 (화)

  • -동두천 18.5℃
  • -강릉 26.1℃
  • 흐림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2.6℃
  • 맑음대구 23.0℃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6℃
  • 맑음부산 20.0℃
  • -고창 23.5℃
  • 박무제주 17.2℃
  • -강화 18.4℃
  • -보은 21.7℃
  • -금산 23.6℃
  • -강진군 19.5℃
  • -경주시 24.4℃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지금 대구경북은?

대구·경북의 미세먼지 대책은 ‘글쎄?’

경북매일 3월 27일 자: 청정 대구·경북도 미세먼지 공포
청정지역으로 분류됐던 대구·경북이 미세먼지의 공포에 빠져들고 있다.



대구KBS 3월 27일 보도: 미세먼지 기준 강화… 1년의 1/3 ?나쁨?
(시민 인터뷰) “(미세먼지 예보가) 나쁘다고 하면 나 스스로 단속하는 수밖에 없죠”



대구MBC 3월 28일 보도: 초미세먼지 기준 강화… 저감대책 실효성 의문
경상북도는 소각장 운영시간을 조정하고, 도로청소차를 긴급 운영하는 등의 먼지 저감대책을 내놨는데,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입니다.


지난 27일 환경부는 미세먼지 예보의 ‘나쁨’ 등급 기준선을 51㎍/㎥에서 36㎍/㎥로 조정했다. ‘매우 나쁨’ 등급 기준은 101㎍/㎥에서 76㎍/㎥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나쁨’ 기준이 발령되는 날이 늘어날 예정이다. 대구·경북은 미세먼지 발원지로 지적되는 중국과는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지만, 미세먼지 수치는 낮지 않은 편이다. 지역 언론들은 공통적으로 대구·경북 지자체들이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보도하고, 한편으로는 실효성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대구시는 미세먼지 수치가 ‘매우나쁨’일 때에는 공사장 조업시간 단축 또는 일부 작업중지 권고를 내리기로 했다. 경상북도는 공공소각장 운영시간을 조정하고 행동요령을 알리는 등의 대책을 발표했다.
경북매일일보는 미세먼지가 왜 문제가 되는지 설명하는 데 일정 부분 지면을 할애했다. 이어 대구경북 각 지역의 대책을 소개하는 데 집중했다. 학술적인 설명이 대부분인 기사였다. 대구KBS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얼마나 악화될지에 집중했다. 이어 시민 인터뷰를 통해 미세먼지를 ‘혼자서 대처해야 한다’는 불안을 담았다. 대구MBC는 경북 지역의 대책을 소개하면서 동시에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저감정책을 비판한 이후에는 ‘실효성이 의심되는 대책보다는 촘촘한 측정망이 필요하다’고 마무리하기도 했다.






이광희 기자/lkh16@knu.ac.kr

관련태그

1610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