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5.9℃
  • -강릉 9.8℃
  • 흐림서울 6.6℃
  • 연무대전 6.7℃
  • 연무대구 7.2℃
  • 맑음울산 13.1℃
  • 박무광주 8.1℃
  • 연무부산 14.2℃
  • -고창 5.6℃
  • 연무제주 12.4℃
  • -강화 6.0℃
  • -보은 5.4℃
  • -금산 4.9℃
  • -강진군 8.1℃
  • -경주시 8.5℃
  • -거제 11.5℃
기상청 제공

지금 대구경북은?

4인 선거구, 시의회 결정에 달렸다



대구신문 3월 8일자 : 대구 4인 선거구 6개 신설
“대구광역시 자치구·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는 6월 13일 실시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자치구·군 의원정수와 선거구역을 획정했다.”


영남일보 3월 9일자 : 대구 4인 선거구 유력, 6개 신설 획정안 의결
“지방자치가 새롭게 도입된 지 27년 만에 처음으로 대구에도 기초의원 4인 선거구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4인 선거구제는 정치의 다양성을 위해 그동안 군소정당에서 줄기차게 주장해 온 사안이다.”


뉴스민 3월 8일자 : 대구선거구획정위, 4인 선거구 6개 신설 결정···공은 대구시의회로
“대구자치구·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8일 회의를 열고 대구 중구와 달성군을 제외한 6개구에 4인 선거구를 각 하나씩 신설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대구시의회에서 획정위 안을 2인 선거구로 쪼개지 않는 한 대구에서 처음 4인 선거구가 신설된다.”


지난 8일 대구광역시 자치구·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획정위)에서 기초의원 ‘4인 선거구’ 6곳을 확정했다. 대구광역시는 기존에 선거구당 유권자 한 명이 지방 의원 후보 두 명을 뽑는 2인 선거구제를 고수하고 있었다. 4인 선거구제로 바뀌게 되면 군소정당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진다. 대구 지역 내 여러 시민단체와 획정위는 지난 2005년부터 4인 선거구를 늘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그러나 보수정당이 의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대구시의회는 매번 기초의원 4인 선거구에 대한 결정을 무산시켜왔다. 
대구신문은 선거구역 획정 사실에만 중점을 뒀다. 획정위원장과의 간단한 인터뷰를 제시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자치구·군 의원정수와 선거구역 획정위 안(案)을 설명한 단순보도 기사였다.
영남일보는 4인 선거구 획정위 안(案)의 대구시의회 통과에 관한 지역 시민사회와 야당의 우려에 집중했다. 지역 47개의 시민단체들로 이뤄진 ‘국민 헌법 정치 개혁 대구시민 행동’의 활동과 정의당 대구시당 성명을 통해 4인 선거구의 시의회 통과에 관한 강경한 입장을 제시했다.
뉴스민에서는 4인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통과 결정 여부가 시의회에 달려있음을 강조했다. 기사에서는 대구시의회 의원수의 대부분이 자유한국당임을 명시하며, 2인 선거구제를 고수 중인 자유한국당의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손정우 기자 / sjw17@knu.ac.kr


관련태그

1608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