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4.9℃
  • -강릉 14.3℃
  • 연무서울 6.8℃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8℃
  • 연무부산 10.5℃
  • -고창 9.9℃
  • 연무제주 10.7℃
  • -강화 3.3℃
  • -보은 3.1℃
  • -금산 3.9℃
  • -강진군 4.4℃
  • -경주시 10.3℃
  • -거제 11.6℃
기상청 제공

보도기사

기독센터 생활관, 본교 생활관 분관으로 전환돼

지난달 23일 ‘경북대학교 생활관 규정’ 개정에 따라 본교 테크노문 앞에 위치한 기독센터 생활관(이하 기독센터)이 생활관 분관 형태인 ‘기학관’으로 전환됐다. 지난해 5월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대학 내 임의 단체인 본교 기독교수회가 기독센터를 운영하는 점과 시설 내 안전 및 위생 문제 등이 지적된 바 있다. 본교 생활관 행정실 김만섭 서무팀장은 “기독센터는 과거 본교로 기부 체납돼 국유재산이 된 상태였다”며 대학 내 임의 단체에 의해 운영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었다”고 말했다.
기독센터의 식사제공은 지금까지 관생 자체적으로 조리원을 고용한 형태로 운영돼왔다. 현 기독센터 건물은 1977년에 지어진 것으로 시설의 노후화도 상당하다. 이에 기독센터 실무 담당 이상욱 목사는 “조리 관련 체계가 잡혀 있지 않아 식중독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 감사에서 지적됐다”며 “건물의 노후화에 따른 안전 문제의 경우 후원비 및 학생들의 납부금만으로는 시설 보수 및 비품관리가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기학관의 운영 지원을 위해 올해 본교 예산 중 7,000만여 원이 배정됐다. 본교 학생과 김성중 학생지원팀장은 “배정된 예산은 노후화된 기독센터 시설 보수 및 비품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기학관의 운영은 기존 방식에 따라 학생 자치회를 중심으로 하되, 기독교수회의 추천으로 분관장을 임명하고 그 산하에서 직원이 운영을 돕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이 목사는 “이전까지 재정관리 및 운영 등을 모두 학생들이 담당하고 있었으나 전환 후에는 직원들의 도움으로 학생들이 짐을 덜게 될 것”이라며 “노후화된 시설 정비 역시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손정우 기자/sjw17@knu.ac.kr

관련태그

1608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