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보도기사

첫 걸음 딛은 본교 정규직화 작업

파견·용역 고용직 직고용 협의 중
대학회계직원 무기계약직 전환 논의

지난 16일 본교 파견·용역 고용직(근무기관이 아닌 외부 용역업체의 고용 근로자)의 직고용 논의를 위한 ‘경북대학교 노사 및 전문가위원협의회(이하 노사협의회)’가 구성돼 1차 회의를 거쳤다. 지난 7월 문재인 정부는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6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하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가이드라인에는 ▲무기 계약직 등 차별해소 및 처우개선 ▲파견·용역 근로자들의 직접고용·자회사 고용 결정 ▲기관 단위에서 자율적인 전환 추진 ▲단계별 전환 대상 기관 등이 명시돼 있다. 가이드라인의 1단계 전환 대상 기관에는 국·공립 교육기관이 포함됐다. 이후 지난 9월 교육부는 ‘교육 분야 비정규직 개선방안’을 발표해 학교회계직원(학교회계로 고용된 직원)의 무기 계약직 전환 확대 등을 제시했다.
노사협의회는 ▲본교 내 각 노동조합(이하 노조) 및 무노조 직군 대표 10명 ▲본부 내 관계인사 10명 ▲외부전문가 3명 등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총무과 문창배 노사협력팀장은 “현재 용역고용자들의 직고용 전환시기와 대상을 놓고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노사협의회 위원인 대구일반노조 김현탁 조직국장은 “첫 회의에서는 각 구성원들의 입장 차이를 확인했다”며 “기존 용역 고용 시 용역업체들이 얻던 이윤이 노동자에게 돌아가도록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초에는 본교 대학회계 기간제 계약직의 무기 계약직 전환을 논의하는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이하 정규직위원회)’의 협의가 완료됐다. 문 팀장은 “가이드라인에서 정한 업무특성·인적속성에 따른 예외사유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제 계약직의 무기 계약직 전환범위를 결정했다”며 “정규직위원회에서 결정한 전환방식에 따라 연내 개별근로자 전환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와 충북대를 비롯한 몇몇 국립대는 아직 노사협의회와 정규직위원회 위원을 구성하고 있는 등 본교보다 진행과정이 다소 늦은 편이다. 전국대학노조 김일곤 정책실장은 “국립대학들은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정규직 전환 절차가 늦게 진행되고 있다”며 “대학회계 직원뿐만 아니라 가이드라인에 제시된 대학 내 다른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화 논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1606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