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보도기사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 발생, 허술한 대학 가이드라인

지난 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당일 캠퍼스 내에서 진동을 체감한 대학 구성원들은 ‘명확한 지진 대응 지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임지영(사회대 신문방송 16) 씨는 “대피 혹은 대응 가이드라인이 없으니 수업 때 학생도, 교수님도 어떻게 대처해야 되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지진 당시 생활관에 있었던 박현준(인문대 고고인류 17) 씨는 “진동이 그친 후에야 생활관에서 사이렌이 울렸고, 이외 별도의 방송이나 지시는 없었다”며 “관생들이 알아서 대피하는 방법이 최선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채장수 교수(사회대 정치외교)는 “휴강을 해야 될지, 어떻게 대응해야 될지 교수 재량에만 맡겨지고, 본관의 조치는 피신하라는 것밖에 없었다”며 “재난 상황 시 대학의 명확한 지침이 필요하고, 그에 대한 학내 여론이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본교 총무과 황윤수 운영지원팀장은 “지진 발생 당시 교직원들에게 대피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며 “본교에도 ‘지진 발생 시 대피요령’ 안내물, 대응반 등 지진 대응 매뉴얼이 있긴 하나 우선 안전하게 대피하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교에서는 교육부의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에 따라 작년부터 본교 부속학교들을 대상으로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해오고 있다. 올해는 대구·상주캠퍼스 각각 3개동씩, 총 6개동을 대상으로 내진성능평가를 했다. 시설과 고봉수 주무관은 “현재 내진성능평가에 대한 수요가 많은 상태이고, 평가 자체가 최소 한 달 반 정도가 걸리기에 구성원의 기대만큼 빠르게 진행하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올해 내진성능평가 예산이 7천만 원 정도인데, 내년에는 거의 13억 원 정도를 받아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평가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 취재팀/knun@knu.ac.kr

관련태그

1605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