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진기획

반팔로 나간 이는 낯선 한기에 몸을 움츠리고, 곧 땅으로 떨어질 듯 하던 뭉게구름은 가벼운 깃털구름으로 바뀌어 있었다. 한낮에 햇볕을 두려워하던 사람들은 하나 둘씩 나와서 찾아온 계절을 만끽한다. 가을은 더운 열로 인해 한껏 긴장해있던 마음을 잠시나마 풀어주는 계절이다.
폭풍 같았던 중간고사를 치르고 난 어느 주말. 정신을 차리니 가을이었다. 지난달 28일 대구 단풍은 절정이었다. 예년보다 짧아진 가을, 조금 조급한 마음으로 카메라를 들었다●















이광희 기자/lkh16@knu.ac.kr
김서현 기자/ksh15@knu.ac.kr


관련태그

1604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