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보도기사

‘비정규직 없는 경북대 만들기’ 공동대책위원회 결성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 13일 전국여성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 전국대학노동조합 경북대지부, 민주일반연맹 대구지역일반노동조합,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경북대분회,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가 모여 ‘비정규직 없는 경북대 만들기’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지난 7월 20일 발표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의 기본 원칙으로는 ▲상시지속적 업무 정규직 전환 ▲노사협의를 통한 자율적 추진 ▲고용안전, 차별개선, 일자리 질 개선 등 단계적 추진 ▲정규직의 연대로 추진 등이 있다. 이에 공동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상시 업무 기간제 ▲계약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노사협의기구 구성 ▲비정규직 노동자 의견 반영 등을 본교에 요구했다.
한편 8월 8일 교육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교육부에서는 ‘교육부 정규직 전환 심의 위원회’를 구성해 교육부 및 교육부 소속기관 비정규직(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여부, 방식 등의 심의를 진행한다. 교육부 소속기관을 제외한 시도교육청, 국립대학, 공공기관(국립대학 병원 등)은 기관별 정규직 전환 심의 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정규직 전환 계획을 심의할 예정이다. 전국대학노동조합 박영란 경북대지부장은 “공동대책위원회는 ‘동일가치동일노동동일임금’이라는 노동의 대전제와 노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한다”며 “정규직 전환 심의 위원회가 구성되면 적극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1602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