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대구경북 야생동물사전

흔히 원앙은 변치 않는 부부의 애정으로 유명해서 이불과 베개에 수를 놓고 그림으로 암수를 새긴다. 원앙은 청둥오리처럼 기러기목 오리과에 속하지만 둥지를 물가에 짓지 않고, 별나게도 높은 나무의 구멍 속에 튼다. 텃새가 된 원앙은 도시에 적응하면서 아파트 베란다, 학교 건물 옥상에 알을 낳기도 한다.
캠퍼스 건물 높은 곳에도 원앙이 살면서, 엄마 원앙이 새끼들을 부르면 새끼 원앙들은 유격훈련을 하듯 4-5층 높이에서 뛰어내린다. 떨어진 새끼 원앙들은 한동안 충격에 비틀거리다 엄마 새를 따라 물가로 가서 수영을 한다.
한번은 성주 경산리 성밖숲(성주 읍성(邑城) 서문 밖에 만들어진 숲)에 있는 고목나무 속에 원앙 알 30여 개를 발견한 적이 있었다. 수컷이 다른 둥지에서 출퇴근을 하는 바람둥이 남편이라, 이에 실망한 암컷이 무정란을 놓고 또 놓았던 것이다. 영원한 부부의 애정을 상징하지만, 원앙도 원앙 나름이었던 것이다.
원앙들은 가을이면 한 가족씩 모여 또다시 수백 마리의 큰 무리를 이룬다. 그리고는 조용한 산골 저수지에서 짝 잃은 수컷과 암컷이 만나서 부부가 되고, 성숙한 새끼들은 새로운 짝을 만나 춤을 춘다. 짝짓기 비행을 하고는 둥지를 지을 물가나 도시의 캠퍼스로 사라진다.


박희천 명예교수
(자연대 생물)

관련태그

1600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