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2 (월)

  • -동두천 14.7℃
  • -강릉 17.6℃
  • 맑음서울 16.9℃
  • 맑음대전 15.2℃
  • 맑음대구 18.0℃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8.5℃
  • -고창 13.6℃
  • 맑음제주 19.5℃
  • -강화 16.4℃
  • -보은 11.9℃
  • -금산 10.7℃
  • -강진군 14.2℃
  • -경주시 14.6℃
  • -거제 15.4℃

시가 흐르는 경북대

시를 만들다

첫 시는 그것이 시인 줄도 모르고 적었다
예쁜 것에 예쁜 것을 더하면 더 예쁜 것일 테니까
연필 끝에서 또박또박 피어나는 예쁨을 단어에 감아?
서투른 솜씨로 엮은 문장을 하얀 종이 위에 수놓았다
그것을 소리 내어 읽어 볼 때면 온 세상을 가득 채웠던

물방울 별 이슬 뭉게구름
봄비 돌고래 새벽 꽃사슴

마음에 드는 표지의 노트를 골라?
반듯이 그어진 검은 줄 아래 좋아하는 단어를 총총히 매달고 나면
연필심이 걸어간 자리에 반짝이는 밤하늘 가루가 남는다
그것을 어루고 쓸어 완성한 것이 시라고 했다?


국어국문학과 17학번, 시창작 학회 한비 34대 김승혜입니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부터 매년 새 국어 교과서를 받으면 책에 실린 시와 소설을 그 자리에서 전부 읽어버리곤 했는데, 특히 단어 하나도 허투루 쓰는 일 없이 의미와 비유로 가득한 시를 좋아했습니다. 나름대로의 기준을 통과한 예쁜 단어들만 적어 두었던 노트는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네요. 혼자만의 보석함에 모아두었던 조각들을 선배 동기들과 나눌 수 있게 된 요즈음이 행복합니다. 한비 파이팅!

관련태그

1595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