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나도 사진작가

초등학교 6학년 동생의 "누나 줄까?"


갑자기 유행하던 인형뽑기!! 초반에는 저도 인형 하나 뽑아보겠다고 열을 엄청 올렸는데 결국 저는 하나도 못 뽑고 같이 간 초등학교6학년 사촌동생이 한번만에 스티치를 뽑았어요. 부럽고 실망스러워서 풀이 죽어 있으니까 동생이 "누나 줄까?" 하고 물었는데, 제가 괜찮다고 했거든요. 제가 자꾸 안 받겠다고 하니까, 집에 돌아와서 몰래 누나가 인형 모아두는 선반 위에 인형을 올려다 두고 모른척하고 있었어요!  사촌동생 마음이 너무너무 귀여워서 제보합니다!


서혜원

(사회대 심리 15)

관련태그

1590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