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1 (일)

  • -동두천 23.9℃
  • -강릉 22.4℃
  • 맑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2.3℃
  • 흐림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2.5℃
  • 박무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4.1℃
  • -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5.5℃
  • -강화 22.6℃
  • -보은 22.1℃
  • -금산 19.8℃
  • -강진군 24.0℃
  • -경주시 20.2℃
  • -거제 24.4℃

혀 끝에 대구(大邱) 한 점

오랜 친구와 함께, 쫀득쫀득 뭉티기

우리나라 최초의 음식조리서이자, 경북 안동의 장씨 부인이 저술했다고 알려진 ‘음식디미방'에는 술안주 조리법만 50가지가 나온다. 그만큼 경상도 지역에서는 술안주 요리가 발달했다. 술을 좋아하는 일명 ‘주당’들은 더 맛있는 안주를 만들어내기 위해 고군분투 했고, 다양한 요리를 개발했다. 뭉티기도 그런 노력의 산물이라고 볼 수 있다. 김정자 대구시 문화해설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는 ‘육회’가 보편적으로 인기가 있지만, 대구에서 시작된 한우 생고기인 ‘뭉티기’는 여전히 지역민의 인기를 얻고 있다.
대구 향촌동에는 1960년대 초반부터 생고기 집이 생겨났다. ‘너구리’ 라는 식당을 시작으로 원조를 논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집들이 생겼다고 한다. 지금도 경상감영공원 정류장 근처에서는 줄지어 있는 생고기 집을 볼 수 있다. 사람들은 이 생고기를 엄지손가락만한 크기로 썰어 먹는다고 해서 뭉티기로 불렀다.
술안주인 뭉티기를 먹으려면 준비가 필요하다. 밥을 먹고 오는 건 물론이고, 비싼 가격을 감당할 마음도 가져와야 한다. 뭉티기의 가격은 100g의 경우 15,000원이다. 떨리는 입으로 중(300g)‘짜’를 달라고 하자, 간단히 요기를 할 수 있는 잔치국수부터, 족발, 양, 생간, 천엽 등 싱싱한 고기들이 줄줄이 올라왔다. 이윽고 주인공 뭉티기가 나왔다. 뭉티기는 신선한 소고기를 바로 썰었기 때문에, 접시를 뒤집어도 절대 떨어지지 않는다. 한 점 맛보니 생선회와는 다른 쫀득쫀득하고 고소한 맛이 살아났다. 육회와 뭉티기는 비슷한 음식이지만, 뭉티기는 양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고기 본래의 맛을 느끼기 좋다. 그래도 주인 아주머님께 “이거 어떻게 하면 맛있게 먹나요?” 라고 물어보자, “생장을 찍어 먹어야지”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그러고 보니 참기름에 빨간 고춧가루, 마늘이 버무려진 양념이 눈에 들어왔다. 푹 찍어서 쌈을 싸먹자 매콤쌉싸름한 맛이 함께 올라오면서 ‘술을 부르는’ 최고의 상태가 된다. 맛은 있지만, 평소에 자주 먹는 음식이 아니다 보니 본의 아니게 한 점 한 점 소중히 먹게 됐다. 함께하고 싶은 친구라도 찾아오면, 술안주로 뭉티기를 고르면 좋을 것 같다. 오랫동안 함께 볼 수 있으니까.



▲어설픈 뭉티기 쌈, 생장을 알기 전이라 반들거리진 않지만 식감은 최고다.



이광희 기자/lkh16@knu.ac.kr

관련태그

1580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