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28 (일)

  • -동두천 17.6℃
  • -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8.5℃
  • 구름많음대전 18.5℃
  • 대구 18.7℃
  • 울산 18.2℃
  • 맑음광주 20.2℃
  • 부산 18.3℃
  • -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3.8℃
  • -강화 20.3℃
  • -보은 18.1℃
  • -금산 17.8℃
  • -강진군 20.3℃
  • -경주시 18.3℃
  • -거제 20.3℃

시사브리핑

공무원 응시생 정부청사 침입해 문제 유출 시도, 성적 조작

<조선일보>

[4/6 1면] 테러경계 기간에 뚫린 政府청사
행정자치부가 본부로 사용하는 정부의 핵심 건물이다. 그런데도 정부는 이 응시생이 청사를 들락날락한 사실을 거의 한 달 후에야 파악할 정도로 보안에 구멍이 뚫려 있었다.

[4/7 11면] 적반하장 인사처 “신속한 신고로 우리가 잡은 것”
공시생(公試生), 인사혁신처 PC 9시간(3일에 걸쳐) 헤집고 다녔다. 시중에 유통되는 암호 해제 프로그램을 활용한 것으로 알려져 평소 ‘세계 1위 전자 정부’를 자처했던 정부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31면] (사설) 6重 보안 장치 모두 먹통, 어디 정부청사뿐이겠나
자기들 건물도 못 지키는 정부에 국민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것부터 애당초 무리라는 걱정을 버릴 수 없다.

[4/8 12면] 인사처 직원 PC, 부팅 암호조차 설정 안했다

[4/8 12면]“뚫린 정부청사…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어”


<경향신문>

[4/6 1면] 정부청사 인사혁신처 침입해 7급 공무원 시험 성적과 합격자 조작
정부서울청사에서는 2012년 10월 가짜 공무원 신분증을 패용한 은행원 출신 60대 남성이 교육과학기술부 사무실에 침입해 불을 지른 후 창밖으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4/7 8면] 보안대·도어록·PC 3중 비밀번호 ‘척척’…‘미션 임파서블’ 방불
담당자가 월요일인 28일 출근해 컴퓨터를 켰을 때 비밀번호 입력 창이 뜨지 않았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30일이 돼서야 관련 사실을 보고한 것도 보안기강 해이로 볼 수 있다.
‘뒷북’ 보안 강화
담당 공무원 PC 2대에 접근… 필기 45점을 75점으로 조작

[31면] (사설) 취업준비생에게 보안망 뚫린 정부청사


두 일간지 모두 정부청사의 보안 허술함을 잘 꼬집고 있다. 조선일보도 경향신문 못지않게 신랄한 비판을 며칠 간 이어갔다. 모두 같은 사안을 다루며 사설에서까지 문제 사항을 언급했으나 조선일보의 경우 ‘이후의 대책’에, 경향신문은 ‘사건의 경위’에 초점을 맞춘 기사들이 후속적으로 보도됐다.


관련태그

1573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