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28 (일)

  • -동두천 22.6℃
  • -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3.8℃
  • 흐림대전 20.7℃
  • 대구 19.8℃
  • 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2.0℃
  • 부산 19.1℃
  • -고창 20.3℃
  • 흐림제주 21.3℃
  • -강화 23.7℃
  • -보은 21.0℃
  • -금산 19.8℃
  • -강진군 21.1℃
  • -경주시 19.1℃
  • -거제 20.0℃

사진기획

아날로그, 디지털기기의 편리함에 길들여져 사람들에게서 멀어져가는 듯 하다. 그러나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고 절대 똑같이 재현할 수 없다는 매력으로 여전히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곳이 있다. 최근 20대들의 수요가 증가했다는 만년필, 복고 취향을 넘어 소장품 개념으로 자리잡은  LP판이 대표적 아날로그 물건이다. 만년필 수리계의 장인, 모든 종류의 필기구를 고칠 수 있다는 만년필 연구소 박종진 소장은 "기존의 성공한 아저씨들의 물건에서 현재는 소통의 전문가, 자기 방송국을 갖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아이템이라는 또 다른 얼굴을 갖게 됐다"고 말한다. 만년필 연구소와 대구 중구에 위치해 매일 추억이 재생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고전음악감상실 '녹향'을 찾아가 아날로그의 매력에 빠진 사람들을 사진속에 담았다●

 

 

 

 

 

 

 

 

 

 

 

 


관련태그

1550호



포토/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