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9.4℃
  • 흐림강릉 19.9℃
  • 서울 11.1℃
  • 대전 13.8℃
  • 흐림대구 17.6℃
  • 흐림울산 17.2℃
  • 흐림광주 14.0℃
  • 부산 13.4℃
  • 흐림고창 14.7℃
  • 흐림제주 17.9℃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본교 11개 단과대학·학부 및 상주동아리 보궐선거 예정

본교 단과대학·학부 학생회 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진행됐다. 이번 보궐선거에는 인문대·경상대를 제외한 9개 단과대·학부에서 후보가 등록했다. 공대 등 7개 단위에서는 오는 11일부터 21일까지 선거 운동기간을 거쳐 25일부터 27일까지 선거가 시행된다.한편 자율전공부와 간호대학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선거 운동 기간을 거쳐 14일부터 15일까지 선거가 시행된다. 자율전공부는 자율전공부 학생회칙 제46조 ‘본회의 정·부학생회장 선거는 매년 1학기가 시작된 이후 2주일 이내에 실시한다’에 따라 타 단대보다 일찍 선거를 시행한다. 간호대 전 학생회장 박수현(간호대 간호 15) 씨는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에 모꼬지를 하는데 중선관위의 일정을 따르면 행사직전에 회장이 뽑혀 행사진행이 어려워져 투표를 일찍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번 투표는 각 단대 선관위가 지정한 장소에 투표소를 설치해 종이투표지로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이번 보궐선거를 총괄하는 본교 총학생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선관위)는 올해 희열 총학생회와 함께 단과대학 선거 관리 및 부정선거 핫라인 설치 등을 할 예정이다. 중선관위원장 조영광(수의대 수의 14) 씨는 “선거과정이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학생회가 무너지는 것”이라며 “선거과정이 바로 잡히면 총학 업무를 진행하는 데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선거운동은 08시에서 19시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조 위원장은 “선거 운동 시간차이로 인한 단위 간 갈등 및 늦은 시간에 일어날 수 있는 선거 관련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한편 총동아리연합회(이하 총동연)는 지난달 ▲후보자 등록 및 추천인 서명기간(7일~13일) ▲선거운동기간(15일~22일) ▲투표(25일~27일)를 거쳐 보궐선거를 완료했다. 투표결과 ‘라온’ 총동연선거운동본부 정후보 이현진(인문대 영어영문 16) 씨와 부후보 유지광(IT대 컴퓨터 14) 씨가 투표율 50.58% 중 찬성률 91.54%로 당선됐다. 총동연 산하 기구인 상주동아리위원회(이하 상동위) 지난해 11월 후보등록 총동연 세칙 제74조 9항 ‘총동아리 연합회가 선거로 구성되지 않을 시, 모든 하위 조직은 인정되지 않으며 재선거를 실시한다’에 따라 선거가 무산됐다. 그런데 지난달 열린 총동연 보궐선거에서는 총동연 회칙 11장 재등록 중 62조 (구비요건) 2항 ‘20명 이상의 회원명단 1부(상주캠퍼스 등록 동아리는 15명 이상으로 한다)’를 충족시키지 못해 후보자 자격 미달로 후보 등록을 하지 못했다. 상동위 보궐선거는 ▲후보자 등록 및 추천인 서명기간(3월 11일~15일) ▲선거운동기간(18일~22일) ▲투표(25일~27일)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은지 기자/kej172@knu.ac.kr









모으다, 찾다, 보여주다 검색엔진
바야흐로 네이버 검색창은 현대인의 백과사전이 됐고, 구글링은 현대인의 생존 기술이 됐다. 사람들은 모르는 단어가 있으면 네이버를 켜고, 자료를 찾기 위해 구글을 사용한다. 이는 일상에서 검색의 비중이 그만큼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검색을 도와주는 검색엔진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의 일상이 된 검색, 어떤 과정으로 이뤄지며, 검색엔진은 어떻게 발전하고 있을까?● 검색의 중요성 과거에 ‘정보 검색’은 정보를 수집·분류·축적하고 필요에 따라 이를 빼내는 작업을 의미했다. 그러나 웹 정보 검색이 활성화된 현대에 와서는 검색 대상이 되는 정보 자원을 분석·가공하여 데이터베이스 등의 저장매체에 축적하고 여기에서 원하는 정보를 찾아내는 과정을 의미한다. 즉 현재의 정보 검색은 단순히 축적된 데이터로부터 원하는 정보를 가져오는 과정뿐만 아니라 데이터를 분류·가공해 검색 이용자에게 보여주는 과정까지 포함하는 작업이다.일례로 전자사전에서 ‘호랑이’를 검색하면 메모리에 있는 정보 중 호랑이의 정의, 생김새, 특징 등 호랑이와 관련된 정보를 추려 제공할 것이다. 하지만 네이버에서 ‘호랑이’를 검색하면 호랑이와 관련된 기사 동영상 댓글 등 웹상에서 호랑이와 관련된 정보를 모두 찾아

일상 속 글들의 모임 '영향력'
“누군가 내가 공들여 쓴 글을 즐겁게 읽고, 기억해주는 것만큼 가슴 떨리는 일은 드물겠지요.” 인터넷 플랫폼이나 독립출판등 글을 게시할 수 있는 공간이 점점 증가하는 가운데, 누구나 작품을 발표할 수 있는 지면을 제공하는 이들이 있다. 등단 여부나 글을 쓴 경력과는 상관없이 글을 투고 받는 ‘키친테이블라이팅 계간문예지 영향력(이하 영향력)’의 편집자 은미향 씨와 김정애 씨를 만나 현대사회에서 글을 쓰는 것의 의미와 ‘영향력’의 역할을 들어보았다● ‘영향력’의 시작 영향력은 2016년 2월에 첫 호를 출간하기 시작해서 올해 9월에 10호가 출간됐다. 영향력 1호는 은미향 편집자와 김은진 편집자가 시작했고 2호부터 김정애 편집자가 합류했다. 김은진 편집자는 5호를 마지막으로 떠났고 6호부터는 은미향 편집자와 김정애 편집자, 2인 체재로 출판을 진행했다. 은미향 씨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잠시 대구 고향집에서 쉬고 있을 때, 김은진씨가 올린 영향력 투고 모집 글을 보고 연락했다”며 “김은진 씨와 만들고 싶은 책에 대한 구상이 비슷해서 함께 영향력을 만들어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육아로 바쁘게 지내던 김정애 씨는 영향력 첫 호에 투고한 것을 계기로 영향력
당신의 대구를 담아주세요
도시브랜드는 도시의 이미지와 역사·문화를 바탕으로 형성돼 도시의 개성을 명확하게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 현대사회에서 대부분의 도시가 1·2차 산업보다는 서비스업이나 관광 산업을 통해 수입을 얻는 만큼 각 도시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도시브랜드는 중요한 요소다.대구시는 지난 2015년,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도시브랜드 인식조사를 진행해 브랜드 슬로건과 캐릭터 개선 요구를 받았다. 3년이 지난 현재, 대구시에서는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제시했다. 이에 본교생 설문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대구시의 도시브랜드가 적절한 역할을 하고 있었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 도시브랜드를 형성해야 하는지를 살펴봤다● 도시브랜드, 어디서 왔나? 「대구시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에 관한 조례」 제2조에서는 도시브랜드를 도시의 경제·문화자산·환경·시민·인프라 등 도시의 유·무형 자산을 모두 합친 것으로 규정한다. 본교 김태운 교수(행정)는 “도시브랜드는 그 도시 내의 모든 요소의 집합체이자 상품처럼 이름을 붙여주는 작업”이라고 말했다.초기 도시브랜드는 경기가 침체한 도시에 새로운 이미지를 부여하는 역할을 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미국의 뉴욕시다. 1970년대 이후 높은 인건비와 제조

사설

포토뉴스






나도 사진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