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3.0℃
  • -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24.6℃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3.2℃
  • -고창 21.7℃
  • 맑음제주 22.3℃
  • -강화 20.5℃
  • -보은 23.9℃
  • -금산 23.5℃
  • -강진군 23.6℃
  • -경주시 24.8℃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이 주의 칼럼





로컬포스트, 지역예술의 경계에 서다
대구 내에는 ‘내마음은콩밭’, ‘B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지역예술 단체가 있다. 이런 단체들은 지역을 기반으로 예술가와 지역민의 교류를 위해 노력하지만 예술에 대한 지원 부족이라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2년 대구에서 시작한 로컬포스트는 온·오프라인으로 예술가 간 교류를 추구하는 색다른 방식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여러 장르의 예술가들로 구성돼 공동의 프로젝트로 사회참여예술을 한다. 로컬포스트의 김미련 대표(예술대 미술 88)와 정진석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이들이 왜 지역사회에 목소리를 내는지에 대해 들어봤다. 또 본교 육주원 교수(사회대 사회)와 함께 로컬포스트를 비롯한 대구지역 예술단체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봤다. 예술가 소통의 장으로 시작 1980년대 후반 대학시절 처음 만난 김미련 대표와 정진석 작가는 2012년 7월 로컬포스트를 결성했다. 10여 년간 독일 유학을 마치고 2008년에 대구로 돌아온 김 대표는 “해외 생활을 하면서 만난 독일·중국 등에 거주하는 작가들과의 인연을 계속 유지하고 싶었다”며 “온라인상에서 작가들과 만나는 소통의 장을 만들자는 마음에 로컬포스트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로컬포스트는 영어로 Local P

사설

포토/만평






나도 사진작가